Skip navigation (Press enter)

2021 APAC 승강전 개편, APAC North & South 포괄 토너먼트 형성

새로운 시스템은 일본과 한국 팀, 그리고 남아시아, 동남아, 오세아니아 팀들이 각각 맞붙습니다.

2021 APAC 승강전 개편, APAC North & South 포괄 토너먼트 형성

2020년은 어땠나?

2020 시즌의 시스템은 12개의 APAC North 팀들 중 하위 4개 팀이 지역별로 분리된 승격 강등 경기에 각각 배치되었습니다.

그해, Talon Esports와 SCARZ는 나란히 2부 리그에서 뛰는 코리안 오픈 상위 두 팀과, Nora-Rengo는 2부 리그에서 뛰는 Japan Championship 최고의 팀과, Electrify Esports는 SEA Championship 우승팀과 함께 경기를 펼쳤습니다.

한국은, 더블 엘리미네이션 브라켓 상위 두 팀 (GC Busan Spear와 Talon Esports)가, SEA와 일본은 (Electrify와 Nora-Rengo)가 각각 2021 APAC North 디비전에 잔류하는데 성공했습니다.

APAC South는 남아시아 팀들의 출전 자격과 관련하여 규정상 별다른 승격 강등전이 존재하지 않았지만, Oceanic Nationals에서는 더블 엘리미네이션 브라켓을 통해 예선을 통과한 두 팀을 상대로 최하위 OCN 두 팀이 맞붙는 자체 승격 강등 토너먼트를 치렀습니다.

2021년은 어떨까?

2021년에는, SEA (동남아) 네 팀이 APAC South로 이전하면서 오세아니아 지역 네 팀과 합류했으며, 이제 APAC North와 APAC South 디비전 모두 하위 2개 팀이 자체 승격 강등 토너먼트를 치르게 됩니다.

이번 승격 강등 토너먼트에서는, 1부 리그에 속하지 않는 각 내셔널 티어 토너먼트의 상위 두 팀이 상위 리그의 두 팀을 상대하게 됩니다. 

APAC 2021 NORTH BRACKET 960x540

APAC North에서는, Japan League와 Korean Open 팀이 먼저 맞붙습니다. 이어 승자가 APAC North 2021 팀과 2022 APAC North 디비전 자리를 놓고 대결을 펼칩니다.

APAC 2021 SOUTH BRACKET 960x540

APAC South에서는, 거대한 디비전을 구성하는 세 개의 하위 지역이 있기 때문에 상황이 약간 더 복잡합니다.

여기선, 1부 리그에 속하지 않는 SEA Championship과 Oceanic Nationals 팀, 그리고 남아시아 내셔널 팀들이 먼저 맞붙습니다. 이어 승자가 2022 APAC South 디비전 자리를 놓고 각각 APAC South 팀들과 경기를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이 같은 변화는 남아시아 내셔널 팀들이 사상 처음으로 본격적인 APAC South 디비전 리그에서 뛸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또한, 승격에 성공한다면 남아시아 지역 선수들은 다른 모두 APAC 내셔널 토너먼트와 동등한 성적을 거두며, 2부 리그 토너먼트와 상위 리그를 병행할 수 있습니다.